11월 말 기준 중고차 경매 누적 출품 대수 100 382대 기록… 업계 최초 100만대 돌파

▪ 매입 서비스 오토벨’ 이용해 즉시 매각 또는 경매 출품… 경쟁입찰로 높은 가격 기대

▪ 경매장 추가 개설다양한 차종 거래지속적인 고객 발굴이 성장 이끌어

▪ 경매 사업 활성화로 중고차 거래 투명성과 신뢰도 높여… 시장 발전 위해 경매 늘어야

▪ 온라인 경매 환경 구축모바일 기반 성능점검 등 시스템 고도화로 경매 사업 확대할 것

 





국내 최대 자동차 경매장을 운영하는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경매 누적 출품 대수가 업계 최초로 100만대를 돌파했습니다! 첫 경매를 시행한 2001 2월 이후 17 9개월만입니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고차 거래 통계를 집계한 결과올해 11 30일까지 총 누적 중고차 경매 출품 대수가 100382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는데요. 국내에서 100만대의 중고차 경매를 실시한 기업은 현대글로비스가 유일하답니다.

 

현대글로비스는 경기 분당(화요일)과 시화(금요일), 경남 양산(목요일)의 경매장에서 각각 매주 1회씩 자동차 경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8년 기준으로 평균 회당 591월간 7687대의 중고차가 출품돼 11월까지 84558대가 거래됐습니다올해 말까지 전년보다 3천여 대가 증가한 92천여 대의 중고차가 출품될 것으로 전망되구요. 2012년 이후 6년 연속으로 출품 대수가 증가하고 있으며연평균 4.8%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자동차 경매는 차량을 경매장에 출품해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매매업체에게 판매하는 도매 유통 서비스입니다타던 차를 처분하려는 소비자는 현대글로비스의 매입 브랜드인 오토벨을 이용해 방문 평가 현장에서 즉시 매각을 하거나 경매 출품을 맡기면 됩니다출품된 중고차는 차량 평가를 거쳐 1800여 개 매매업체의 경쟁입찰을 통해 최고가로 낙찰되기 때문에 높은 가격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낙찰된 차량은 도매업체가 소매로 판매하거나 해외로 수출합니다.






<오토벨을 이용한 자동차 매각 프로세스>




 

현대글로비스는 경매장 추가 개설을 통한 지속적인 사업 확장을 대기록 달성의 중요한 원동력으로 꼽았습니다경매 첫 해 분당경매장에서 18대의 중고차를 거래한 현대글로비스는 시화경매장을 새로 연 2008년까지 25만대 이상을 경매로 유통시켰어요. 2012년 영남권 최초의 대규모 경매장인 양산경매장을 개장해 누적 출품 대수 50만대를 기록한 후마침내 지난 11 100만대를 넘어섰습니다.

 

이 기간 동안 단일 차종으로는 현대차의 중형 세단 쏘나타 97069대로 가장 많이 출품됐습니다현대차의 준중형 세단 아반떼와 대형 세단 그랜저가 각각 78884대와 77155대로 뒤를 이었구요상용차인 현대차의 포터 36966대로 다른 승용 차종을 모두 따돌리고 4위를 차지했습니다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승용차뿐만 아니라 화물차버스 등 상용차를 포함하여 다양한 차종의 거래가 이루어져 출품인과 도매업체 대다수를 만족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새로운 고객을 지속적으로 발굴한 것도 경매 출품 증가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현대글로비스는 사업 초기부터 법인 업체 및 렌터카 회사를 집중 공략해 법인 물량 확보에 나섰습니다차량 리스 업체와 제휴해 리스 기간 만료 차량을 경매장으로 유도한 것도 대량 출품을 이끈 요인이죠. 2014년부터는 중고차 매입 브랜드 오토벨을 출시해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영업을 강화하는 한편일일 온라인 경매 서비스인 오토벨 라이브로 차량 매각 편의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고차 경매 사업을 활성화해 중고차 거래의 투명성과 신뢰도를 높였다고 설명합니다차량 소유주는 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객관적인 시장 가격으로 차량을 매각하기 때문에 판매 과정과 결과를 믿을 수 있습니다또한경매 참여 업체는 현대글로비스의 정밀 성능점검을 마친 양질의 중고차를 대량으로 낙찰 받을 수 있어 원활한 상품 공급이 가능합니다!

 

중고차 업계는 시장 발전을 위해 자동차 경매가 더욱 확대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답니다중고차 유통 선진국 일본은 1960년대부터 경매 시장이 발달해 전국에 110여 개의 대규모 자동차 경매장을 갖추고 있습니다일본 내 전체 중고차의 약 60%가 경매 시장에서 유통되며이를 바탕으로 수요와 공급에 따른 투명한 중고차 가격 결정 구조가 정립됐습니다.

 

한국도 최근 현대글로비스를 비롯한 경매업체들이 꾸준히 성장해 중고차 거래 풍토가 선진화되고 있습니다. 2012년 96천대에 불과하던 자동차 경매 대수는 지난해 197천대(업계 집계)로 두 배 이상 증가했습니다전체 중고차 거래에서 경매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같은 기간 2.9%에서 5.3%로 크게 늘었습니다.

 

현대글로비스는 중고차 경매 사업이 여전히 발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시스템을 더욱 고도화한다는 전략입니다매매업체들이 직접 경매장을 찾지 않아도 우수한 품질의 중고차를 낙찰 받을 수 있도록 온라인으로 편리하게 경매에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예정입니다입찰 참여자들이 더 객관적으로 차량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게 경매장에 출품된 중고차들의 성능점검 프로세스를 모바일을 기반으로 효율화할 계획입니다.

 

현대글로비스는 현대글로비스를 믿고 차량을 출품한 고객들과 매매업체 회원사들의 적극적인 경매 참여로 누적 출품 대수 100만대를 넘어설 수 있었답니다. 앞으로 한층 발달한 경매시스템의 지속적인 도입과 오토벨 서비스의 편의성 개선을 통해 중고차 매매업체와 일반 소비자들 모두가 자동차 경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현대글로비스 홈페이지인재채용현대글로비스 공식블로그Young GLOVIS 페이스북